top of page
  • 김준교 기자

논란 중심에 선 아동 온라인 안전법


최근의 아동 인터넷 안전 법안 (Kids Online Safety Act)에 대한 공격은 모두에게 책임이 있으며 곧 진행 중인 문화 전쟁과 연결될 가능성이 있다. 인터넷 플랫폼이 아동에게 해를 끼칠 수 있고 사용자를 보호하기 위해 아무것도 할 수 없거나 하지 않을 것이라는 증거가 많이 노출되었다.


이에 따라 온라인, 특정 서비스를 완전히 금지하는 것까지 정부가 개입해야 한다는 필요성을 당연하게 제기하고 있다. 연방 수준에서 최근에 도입된 초당적 법안은 아동에게 더 많은 개인 정보 보호를 제공하는 것부터 소셜 미디어 사용을 금지하는 것까지 모든 영역을 망라하고 있다.


이 법안의 일부는 아이들이 노출될 수 있는 콘텐츠를 통제하려고 한다. 여기에는 검열에 대한 또 다른 우려가 당연하게 따른다. 특히 일부 행정부가 아이들이 보기에 적합한 것에 대한 아이디어를 정치화한 지금 상황은 더욱 그렇다. 국가의 다양한 파벌들이 인터넷이 어떤 모습이어야 한다고 생각하는지 쉽게 엿볼 수 있다. 그럼에도 새로 추진 중인 법안으로 곧 훨씬 더 나은 모습을 보게 될 것이라고 기대한다.


추진중인 새로운 온라인 아동 보호

온라인에서 아동을 보호하기 위해 연방 정부는 새로운 방안을 추진중이며 주정부에서 시행하는 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실제 혹은 상상 속에서 온라인이라는 악으로부터 아동을 보호하는 것은 거의 현대 인터넷만큼 오래된 이야기이다. 점점 더 많이 접하게 되는 이런 두려움 중 일부는 근거가 없는 것이 아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아이들의 정신 건강은 위기 수준에 있고 소셜 미디어는 종종 이에 대한 주요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페이스북이 자사 서비스가 십대의 정신 건강에 해롭다는 연구를 숨겼다는 폭로도 현재 진행중인 입법 조치의 주요 동기 요인이 되었다.


가장 최근에는 아동 온라인 안전법 (KOSA: Kids Online Safety Act)의 형태로 다시 도입되었다. 마샤 블랙번 (Marsha Blackburn) 상원의원 (공화당-TN)과 리차드 블루멘달 (Richard Blumenthal) 상원의원 (D-CT)이 공동 발의한 이 법안은 플랫폼이 18세 미만 사용자를 위한 몇 가지 보호 장치를 구현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그런데 이 법안은 몇 가지 이유로 논란이 되고 있다. 그 중 하나는 "주의 의무" 조항이다.


이는 대상 플랫폼이 무엇보다도 정신 건강 장애, 신체적 폭력, 따돌림, 괴롭힘, 성적 착취, 학대 그리고 약물을 조장하거나 조장할 수 있는 콘텐츠에 아동이 노출되는 것을 방지해야 함을 의미한다. 이에 따라 주정부는 자율적으로 콘텐츠를 검영하고 규제할 수 있게 된다.


법안의 찬성과 반대 의견

표면적으로는 아이들이 피해야 할 좋은 것들처럼 보인다. 아동 온라인 안전 보호법(KOSA)의 지지자들은 소셜 미디어 플랫폼이 잠재적으로 유해한 콘텐츠를 아동들에게 강요하는 것이 아니라 그들의 비즈니스 모델을 강화하기 위해 가능한 한 사용자의 관심을 유지하는 데 의존하기 때문에 유해한 콘텐츠가 아동에서 퍼질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그러나 표현의 자유와 민권 옹호자들은 의도가 아무리 좋더라도 콘텐츠를 통제하려는 법안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한다. 따라서 미래를 위한 싸움 (Fight for the Future), 전자 세상 재단 (EFF: Electronic Frontier Foundation), 미국 시민 자유 연합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등 여러 단체가 아동 온라인 안전 법안에 반대했다.


동시에 이 법안은 이미 양측에서 로비를 통해 최소 30명의 상원 의원의 지지를 확보하고 있다.

반대하는 입장에서는 정부가 부모에게 자녀를 양육하는 올바른 방법을 알려주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한다. 온라인에서 발생하는 유해한 일이 있지만 그것은 절대적으로 있는 그대로의 사실이다. 그러나 의도하는 것과 있는 그대로의 것을 명확히 하기 위해, 그리고 플랫폼이 조정할 수 있는 방식으로 법이 정의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이와 반대로 법안의 작성자는 유해 콘텐츠의 정의가 이전 의회 세션 버전보다 더 좁고 해석의 여지가 적은 최신 버전의 아동 온라인 안전 법안 (KOSA)에서 충분히 명확하게 만들었다고 확신한다. 예를 들어 거의 모든 LGBTQ+ 콘텐츠에 대해 선호하는 용어로 채택한 "그루밍"은 더 이상 성적 착취의 예로 나열되지 않는다. 상원 의원의 약 3분의 1과 함께 아동 온라인 안전 법안 (KOSA)는 많은 아동 건강과 안전 옹호 단체의 지원을 받고 있다.


이 법안의 반대자들이 콘텐츠에 대한 조항만 경계하는 것이 아니다. 그들은 이 법을 집행하기 위해 주 법무 장관에게 부여하는 권한을 우려하고 있다. 어떤 이들은 이것을 문화 전쟁을 벌이고 있는 국가 지도자들이 트랜스젠더 권리, 낙태 치료에 대한 연설을 주최하거나 게이 커플이 존재한다고 언급하는 온라인 플랫폼을 퇴출하기 위한 기회로 보고 있다. 또한 실제로 정치적으로 유리하고 아동 온라인 안전 법안 (KOSA)의 정의에 해당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는 다른 콘텐츠를 좁히는 검열에 이용된다고 보고 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과장된 것처럼 보였지만, 일부 공화당 의원이 캠페인 전략의 중심으로 삼은 도덕적 공황 이슈를 아이들의 온라인 안전에 대한 고도로 정치화된 버전으로 바꾸는 전략을 경계해야 하는 현실이 되었다. 이런 주의 법무장관과 주에서는 이미 성적 내용, LGBTQ+ 또는 인종 관련 콘텐츠가 포함된 책이나 공립학교 커리큘럼을 금지하는 법률을 추진했다.


법률은 누군가가 책에서 불쾌한 것을 발견할 경우를 대비해 도서관과 학교가 책을 선제적으로 금지할 정도로 모호하게 표현되어 있다. 일부 주에서는 아동과 심지어 성인에 대한 성별 확인 치료를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트랜스젠더 방지법을 통과시키려고 하거나 이미 통과시켰다. 그들은 심지어 드래그 쇼를 금지하려고 시도했다.


이런 보수적인 주들은 기회가 주어진다면 디지털 세계에서도 비슷한 조치를 취할 수 있을 것이다. 아동 온라인 안전 법안의 반대자들 중 일부는 블랙번 상원의원이 아동을 대상으로 하거나 그 근처에서 드래그 쇼를 금지하려고 했던 테네시 주를 대표하거나 여러 차례 반동성애 그리고 반트렌스젠더 발언과 투표를 했다는 사실을 지적하고 있다. 또한 플랫폼이 문제를 일으키지 않도록 검열을 통해 과도하게 조정하려는 경향이 있다는 것을 지적한다. 최종 결과는 강제적이든 자발적이든 검열이라는 것이다.


주 법의 점근 제한 사례

최근에 제정된 일부 아동 온라인 안전 법안은 주 정부 지도자들이 원하는 인터넷의 모습을 보여준다. 이런 주들의 법은 아동과 관련이 있지만 성인에게도 영향을 미친다.


유타주 법에 따르면 소셜 미디어 플랫폼은 사용자의 연령을 확인해야 한다. 즉, 모든 연령대의 사람들이 소셜 미디어 계정에 로그인하려면 일종의 확인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주는 포르노 사이트에서 방문자의 나이를 확인하도록 요구하는 또 다른 법률을 통과시켰고, 이로 인해 몇몇 포르노 사이트는 유타주 IP 주소를 완전히 차단했으며 새로운 법률이 요구하는 대로 나이를 확인할 수 없다.


루이지애나는 아동의 포르노 사이트 방문을 금지하고 해당 사이트에서 방문자의 신원을 증명하고 연령을 확인하도록 요구했다. Pornhub는 법을 준수하기 위해 연령 확인 시스템을 구현했지만, 루이지애나 기반 트래픽이 발효 후 80% 감소했다. 물론 80% 중에는 더 이상 사이트에 액세스할 수 없는 아동이 포함될 가능성이 있다. 아마도 해당 콘텐츠를 합법적으로 볼 수 있지만 그렇게 할 수 있도록 자신의 ID를 업로드하고 싶지 않은 성인일 가능성이 더 크다.


한편, 아칸소는 18세 미만의 사용자가 특정 소셜 미디어 플랫폼을 사용하려면 부모의 동의를 받도록 요구하는 법을 통과시켰다. 연령 확인 방법은 지금까지 불분명하다. 캘리포니아에는 연령에 적합한 디자인 코드가 있다. 이 코드는 온라인 서비스에서 어린 사용자를 위한 특정 디자인 기능을 구현하고 수집할 수 있는 데이터를 제한하도록 요구한다.


몬태나는 틱톡 (TikTok)을 완전히 금지하는 법을 통과시켰다. 이는 정확히 아동 안전법은 아니지만 매우 인기 있는 플랫폼이 아동에게 많은 영향을 미친다. 아직 주지사가 법으로 서명하지는 않았다. 아동 온라인 안전 법안을 고려하는 다른 주의 사례 역시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다.


연방 법안의 향방

아이들의 온라인 안전을 위한 연방 법률은 주 의회보다 통과 가능성이 훨씬 낮다. 의회는 많은 주 의회보다 더 분열되어 있고 더 느리게 움직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약간의 잠재력을 가진 이 초당적 법안은 충분히 힘을 받고 있고 비평가들은 문제가 있다고 우려한다.


아동 온라인 안전법과 유사한 IT 규제 법안의 지지자들은 법 집행 기관이 아동 성적 학대 자료에 더 잘 대처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반대자들은 IT 규재 법안인 EARN IT가 모든 사람의 암호화를 약화시키거나 금지하는 데 사용될 것을 두려워한다. 지난 달 도입된 소셜 미디어에서 아동 보호법은 13세 미만의 아동이 소셜 미디어를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고 13세 이상의 아동에 대해 부모의 동의를 요구했다. 그렇게 하면 아이들이 소셜 미디어의 폐해를 받지 않지만, 동시에 좋은 일을 하는 온라인 리소스로부터 멀어지게 된다.


그리고 1998년에 13세 미만의 아동에게 특정 개인 정보 보호 권리를 부여하고 수십 년이 지난 지금도 유일한 연방 소비자 온라인 개인 정보 보호법으로 남아 있는 아동 온라인 개인 정보 보호법 (Children’s Online Privacy Protection Act)의 속편이 존재한다.


아동과 청소년 온라인 개인정보 보호법 (COPPA 2.0)은 빌 캐시디 (공화-LA) 상원의원과 에드 마키 (민주-MA) 상원의원이 도입했다. 마키 의원은 원래 아동 온라인 개인 정보 보호법(COPPA)의 배후에 있었다. 개인 정보 보호 법안으로서 COPPA 2.0에는 다른 법안과 동일한 콘텐츠 조정 문제가 없지만 마키 의원은 이전 세션에서 통과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그리고 성인들의 개인 정보 보호를 지지하면서도 개인 정보를 제공하는 것에는 방관하고 있다.


종종 지적하듯이 이런 종류의 법안에 대한 비평가들은 연령에 관계없이 모든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법률은 사용자의 연령을 확인할 필요성을 없애야 한다고 말한다. 이는 연령 확인 그 자체로 프라이버시 침해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미국에서 포르노를 가장 많이 즐기는 루이지애나 성인들이 이를 증명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문제가 있는 아동 관련 안전법 없이도 일부 아동 안전 문제를 해결하거나 개선할 수 있다. 그러나 지금까지 의회는 수년간의 노력 끝에 그런 종류의 개인 정보 보호법을 통과시키는 데 근접하지 않았고 곧 통과될 것 같지도 않다. 대형 기업의 소비자 개인 정보가 주기적으로 누출되고 있지만 이에 대한 대책은 방관하고 있다.

댓글 0개

תגובות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