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홍성호 기자

식료품 가격, 오를까 내릴까?

유럽 마켓서는 가격 오른 일부 식품 거부

생산자들의 주기적 가격 인상 검사해야

유럽의 한 식료품 체인점이 높은 가격의 식품 반입을 보이콧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식품 가격의 상승으로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을지도 모른다.

인플레이션은 진정되고 있다가 1월에 다시 식품 가격이 올랐는데 회사들이 가격을 계속 올리고 있기 때문이다. 2022년에 식료품 가격은 1970년대의 "위력적인 인플레이션" 이후 40년 동안 생겼던 물가상승보다 더 많이 올랐다.


머리카락이 쭈뼛쭈뼛 서는 상승세는 마침내 멈췄지만, 고통은 여전하다. 여전히 2019년보다 식료품에 25%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

2019년 12월에 갈은 쇠고기 1파운드는 3.86달러였고 2023년 1월에 그것은 5.29달러였다. 감자칩 16온스 한 봉지가 4.53달러에서 6.52달러로 올랐다. 12온스짜리 탄산음료 캔 가격은 거의 64% 올랐다. 이렇듯 소비자 물가는 상승하는 한 방향으로만 움직이는 경향이 있다.


인플레이션율이 하락하는 추세에 있고 실업률이 낮음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들은 경제에 대해 암울한 전망을 갖고 있다. 식품과 주택 가격이 완고하게 높은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이 가장 큰 이유임이 거의 확실하다.

최근 유고브(YouGov) 조사에 따르면, 대다수의 사람들은 이제 인플레이션을 최대 이윤을 추구하는 대기업 탓으로 돌리고 있다.


식품 회사들은 치솟는 투입 비용을 소비자에게 재빨리 전가했다. 지금은 그 비용이 다소 낮아졌지만, 저축한 돈을 빨리 전달하지 않으며 해가 바뀌면 가격표를 다시 올리는 경향이 있다.

기업들은 가격 인상을 멈추지 않았는데, 부분적으로는 수요가 급감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펩시코는 펩시, 게토레이, 아쿠아피나같은 음료는 물론 인기 있는 스낵인 도리토스, 치토스와 포장 식품인 퀘이커 귀리를 7분기 연속으로 가격을 인상했다.


그리고 지난해 7월과 9월 사이에만 가격을 11% 인상했다. 연준은 2024년에 더 완만한 인상을 단행할 계획이다. 소비자와 의원, 심지어 대통령으로부터 분노와 반발이 있었지만 식품 가격은 속도는 느리지만 계속 상승하고 있다.


식료품 마켓과 식품 회사의 샅바 싸움

지난 1월, 유럽의 주요 식료품 체인인 까르푸는 폴란드, 벨기에,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에 있는 9,000개 이상의 매장 진열대에서 펩시의 일부 제품을 철수할 것이라고 밝혔고, 매장에 펩시 부재를 설명하는 표지판을 내걸었다. 건너편에서는 소비자들만 식품 브랜드를 보이콧하려는 것이 아니라 강력한 식료품 소매업체들도 이 게임에 참여하고 있다.


펩시코는 까르푸에서 철수한 것이 새로운 계약에 합의할 수 없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펩시코는 더 이상 수익성이 없는 고객 관계를 유지할 수 없다고 가격 인상을 정당화했다.

식료품 소매업체와 식품 회사들이 지난 몇 년 동안 끝이 보이지 않는 가격을 인상해 온 것을 경험한 미국 소비자에게는 생소하게 느껴질 수 있는 일종의 기업형 갑질이다.

이론적으로 월마트, 크로거, 코스트코, 퍼블릭스 등 최대 슈퍼마켓도 비슷한 비난을 식품 대기업에 쏟아부을 수 있다.


왜 공개적인 논쟁이 없었는지는 식료품 업계의 시장 집중이 심각하다는 것을 보여주는데, 이 곳에서는 여러 회사들이 거의 모든 줄을 잡아당긴다.

미국의 한 식료품 체인점이 가격을 올린 브랜드에 절대 안된다고 말한 것을 보거나 들어본 적이 없을 것이다. 까르푸가 하고 있는 일을 보이콧이라고 부르는 것은 정확하지 않다.

펩시코의 모든 제품이 14,000개 이상의 매장에서 사라진 것은 아니며, 매장이 더 이상 제품을 판매하지 않는 경우를 가리키는 업계 용어는 '상장 폐지'다.


그것은 다양한 이유로 때때로 발생하지만 일반적으로 추진력은 그렇게 공개적이거나 성공적이지 않다.

월마트가 가격 인상 공급업체에 만족하지 않는다는 것은 알고 있다, 일부 식품 브랜드는 미국 최대 식료품 체인의 반발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회사는 지금까지 공개적으로 위협을 가하거나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대부분 회사 측은 식품 브랜드와 함께 가격 협상을 진행하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종종 상점이 브랜드 취급을 중단하는 이유를 알지 못한다. 충분히 잘 팔리지 않았거나, 선반 공간을 차지할 만한 더 매력적인 다른 브랜드가 있거나, 품목의 재고를 지속적으로 확보하기 어려웠거나, 경쟁업체가 매장에서 원하는 것보다 훨씬 저렴하게 제공했을 수 있다.


까르푸의 사례에서 주목할 만한 점은 거대하고 잘 알려진 회사의 제품을 상장폐지했을 뿐만 아니라 상장폐지 이유도 분명히 밝혔다는 사실이다. 이는 까르푸를 위한 좋은 PR 조치이며, 일부 인기 있는 제품을 갑자기 사용할 수 없는 이유도 쉽게 설명한다.

프랑스에 본사를 둔 까르푸가 식품 회사들의 가격 인상에 대해 공개적으로 공격적인 태도를 보인 것도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미국서 식료품점이 식품 대기업과 전쟁 못해

유럽과 미국은 식량 인플레이션에 대해 서로 다른 방식으로 대처해 왔다. 유럽은 인플레이션에 대해 더 공격적인 경향이 있다.

많은 EU 국가들의 식량 인플레이션이 미국보다 훨씬 더 심각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구제를 요청함에 따라 몇몇 국가는 필수품에 가격 상한선을 설정했다. 몇몇은 식품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없앴다.

대부분의 미국 주에서는 이미 식료품에 판매세를 면제하고 있지만, 일부 주에서는 최근 판매세를 낮추거나 폐지했다.


작년에 프랑스 정부는 슈퍼마켓들과 식품 제조업체들에게 그들의 연간 가격 협상을 더 일찍 시작할 것을 요구했다.

보통 12월과 3월 사이에 가격들에 합의하고, 그 해의 나머지 기간 동안 가격을 조정할 수 없다. 한편, 미국 소매업체와 식품 회사는 일년 내내 가격 협상을 진행하기 때문에 가격 인상은 언제든지 이뤄질 수 있다.

높은 식료품 가격을 낮추는 방법으로 까르푸는 작년에 #shrinkflation 라벨을 붙이는 전략적 움직임을 활용했다.


가격 협상이 다가오면, 기본적으로 특정 회사의 판매량을 떨어뜨리면서 가격을 떨어트리는 유리한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식품기업과 식료품점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가격 폭리와 탐욕 인플레이션을 종식시킬 것을 촉구했다.

하지만, 식품기업을 직접 쫓아가 가격을 낮추지는 않았다. 반독점법 집행을 강화하고 장기적으로 가격을 낮추기 위해 육류 포장과 같은 식품 집중 산업의 경쟁을 강화하는 데 돈을 썼다.


그러나 이런 노력의 결실이 자라기까지는 시간이 걸리고 식량 가격에 대한 불만은 사라지지 않고 있다. 원칙적으로 월마트나 타겟 같은 회사들이 까르푸와 비슷한 방식으로 대응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나 이것은 상당한 정치적 압력을 필요로 한다. 소매업체들은 독자적으로 행동하지는 않겠지만, 채찍과 당근을 적절히 조합하면 생활비 위기에 맞서 싸우는 전략적 동맹으로 동원될 수 있다.


월마트 vs 다른 모든 사람들

까르푸와 같은 캠페인이 벌어지지 못하는 이유 중 하나는 미국의 식료품 산업이 유럽보다 훨씬 더 큰 힘의 불균형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유럽 식료품 시장이 전반적으로 미국보다 경쟁이 치열하다. 단일 주요 업체가 시장 점유율에서 다른 업체를 압도하지 못하는 프랑스에서 가장 큰 식료품 체인인 르클락(E. Leclerc)는 시장의 약 24%를 점유하고 있다.


그 다음으로 큰 까르푸는 약 19%를 가지고 있다. 미국에서 월마트는 식료품점 시장의 약 4분의 1을 점유하고 있고(월마트가 소유하고 있는 샘스 클럽은 제외), 가장 가까운 경쟁자인 코스코는 7%에 불과하다.

이 브랜드들은 월마트와 같은 식료품점의 진열대에 계속 진열되기 위해 훨씬 공들인다. 월마트는 제너럴 밀스와 같은 대형 씨리얼 공급업체 매출의 약 20%를 차지한다. 슈퍼마켓 왕의 위치에 있는 입장에서 가격을 낮추기 위해 논쟁을 반나절이나 끌고 갈 이유가 없다.


그들은 정기적으로 공급업체로부터 소규모 경쟁업체보다 더 저렴한 가격을 요구하고 그대로 받아들여진다. 그런 다음 공급업체는 다른 소규모 식료품점에 더 많은 비용을 청구해 손실을 만회한다.

미국 식료품 시장의 25%를 차지한다는 것은 프랑스 시장의 전부를 차지하는 것보다 훨씬 크다.

식료품점과 선반을 채우는 공급업체 간의 가격 불일치는 때때로 발생하기도 한다. 소매업체는 장바구니를 채울 고객을 확보하기를 원하므로 특히 월마트나 코스코와 같은 가치 사슬의 경우 상품 비용이 너무 많이 오르지 않는 것을 선호한다.


2017년 월마트는 캠벨 수프 주문을 줄였는데, 이는 할인과 선반 공간에 대한 분쟁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월마트가 회사 연간 매출의 20%를 차지했다는 점은 주목할 필요가 있다. 동시에, 식료품점들은, 심지어 월마트와 같은 강력한 기업들조차도, 펩시와 같은 기업을 쫓아내는 데 영향력이 매우 적다. 이 회사는 많은 인기 있는 스낵과 음료를 만들고 있다.


현재로서는 소비자에게 손해

거대 식료품 체인이 통제 불능의 식품 인플레이션을 공격하는 것을 보는 것은 신선할 수 있지만, 현실은 거대 소매업체가 시장을 장악했을 때 소비자 위주의 변화가 일어날 가능성은 매우 적다는 사실이다.

식료품 업체는 경쟁사보다 낮은 스티커 가격을 제공할 인센티브가 있지만, 식품 회사와 마찬가지로 가능하면 이윤을 개선하기를 열망한다. 가장 악명 높은 업계 관행 중 하나는 "슬롯 수수료"라고 하는 것으로, 이는 매장이 선반 공간을 얻기 위해 공급업체에 청구하는 가격이다.


닐슨은 신제품에 대한 슬롯 수수료는 품목당 250달러에서 1,000달러 사이가 될 수 있고, 가장 비싼 슬롯은 고객이 충동적으로 캔디 바를 컨베이어 벨트에 던지기 쉬운 계산대와 같은 영역이다.

이를 "페이 투 플레이(pay-to-play)와 페이 투 스테이(pay-to-stay) 모델"이라고 부르며, 슬롯 수수료는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이미 뿌리깊은 관행이 되었다.


슬롯 수수료는 궁극적으로 소비자에게 전가되는 또 하나의 비용이다. 이런 수수료는 다른 브랜드와 매장의 자체 상표 간의 가격 격차를 확대하는 추가 효과가 있고, 이는 최근 몇 년 동안 식료품 대기업이 기대고 있다.

월마트의 저렴한 자체 상표는 업계 거물급에 더 많은 시장 점유율을 제공하는 것을 의미하며, 이는 결국 직관적이지 않게 가격을 상승시킬 수 있다.


월마트와 같은 지배적인 소매업체는 가격을 거의 동일하게 유지할 필요가 없다. 식료품을 판매하는 다른 업체보다 저렴해야 하며, 소규모 독립 식료품점은 경쟁할 수 없다.

로빈슨-팻먼법(Robinson-Patman Act)이라고 불리는 연방법이 이미 존재하는데, 이 법은 공급업체가 월마트와 같은 일부 구매자에게만 특별 할인을 제공하는 것을 금지한다.

그러나 1980년대 이후 이 법의 시행은 뒷전으로 밀려났고 서서히, 작은 식료품 가게들은 실패하거나 생존을 위해 합병을 시도해왔다.


계속되는 가격 인상을 억제하는 방법은 식량 독점을 해체하는 것이지만, 이는 눈 깜짝할 사이에 이뤄지지 않으며, 특히 거대 자본의 기업이 반대할 때는 더욱 그렇다.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슈퍼마켓 체인이 될 크로거-앨버트슨의 합병이 정부에 의해 막힐지 여부는 아직 미지수다.


식료품 가격 상승에 대한 더 빠른 해결책은 푸드 스탬프 혜택을 늘리고 푸드 스탬프에 대한 자격을 높여 사람들에게 더 많은 식량 비용을 제공하는 것이다.

식료품 가격이 여전히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고 있기 때문에 일부 소매업체들은 급격한 가격 인상을 원한다. 그러나 식품 브랜드는 멈출 이유가 없다.


식료품 소매업체들이 갑자기 뭉쳐 공급업체를 공개적으로 불러낼 가능성은 거의 없다. 식료품 가격이 여전히 높은 이유 중 하나임에 틀림없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