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미주경제

신용 카드의 보상 플랜 사라질 수도


의회는 신용 카드의 보상 플랜을 폐지하는 법을 추진하고 있다.

신용 카드 보상 플랜은 너무 일반적이어서 정당한 것처럼 간주되었으나 의회가 추진하는 법이 통과되면 바뀔 수 있다. 의회의 통과를 기다리는 법안은 "전자 신용 거래의 경쟁 장려볍 (Credit Card Competition Act) "으로 전자 신용 거래의 후원자들에 의해 의도되었다. 그러나 반대자들은 의원들이 2022년 신용카드 경쟁법으로 알려진 법안을 통과시키면 결과적으로 카드 소지자들이 수년간 누려온 풍부한 보상과 특혜를 앗아갈 수도 있다고 말한다. 소비자를 위한 보상 프로그램이 직불 카드와 마찬가지로 사라질 것이라고 보고 있다. 한마디로 소비자가 손해를 볼 것이라는 주장인데 여기에는 신용카드 업계의 특징과 관련이 있다. 실제로 이 법이 시행된다면 이면에 있는 법안 내용에 의해 개인 소비자의 지갑에 영향을 준다.


카드 수수료

신용카드 보상은 최소한 부분적으로는 상인이 지불하는 수수료로 충당된다. 신용카드를 사용해 결제할 때 안전하게 처리하기 위해 소정의 수수료가 부과된다.

신용카드로 물건을 구매할 때 판매자는 해당 지불을 수락하기 위해 수수료를 지불한다. 신용 카드를 발급한 은행을 포함해 여러 당사자가 해당 수수료를 조금씩 나눠 갖는다. 카드 발급자에게 가는 이 부분을 "교환 (Interchange)"라고 하며 일반적으로 거래 금액의 약 1%에서 3%에 고정 수수료를 더한 금액이다. 때때로 "스와이프 수수료 (swipe fee)"라고 하는 교환 수수료는 소비자에게 거의 보이지 않지만 신용 카드 보상이 어떻게 지급되는지 설명하는 데 도움이 되기 때문에 알 필요가 있다. 또한 판매자의 가격 책정과 경우에 따라 카드 승인 여부에도 영향을 준다.

신용카드가 실행되는 결제 네트워크인 비자 (Visa) 또는 마스터카드 (Mastercard)에 의해 설정된 것이다. 해당 수수료의 일부는 결제 네트워크와 신용 카드를 발급하는 은행을 비롯한 다양한 관련 당사자에게 전달된다.

그런데 이는 부담스럽고 비싸고 제한적이라고 부르는 많은 상인들, 특히 소기업 자영업자에게 오랫동안 골치 아픈 이슈였다. 현재로서는 가맹점이 예를 들어 비자 (Visa) 신용카드를 결제 수단으로 수락하는 경우 비자 (Visa) 네트워크를 통해 처리해야 한다. 이는 마스터카드 (Mastercard), 디스커버(Discover) 그리고 아멕스 (American Express) 카드 거래 역시 마찬가지다. 여기에서 교환 수수료 (Interchange fee)가 법 시행에 따른 결정정인 요인이라는 점을 알 수 있다. 그렇기에 교환 수수료가 존재하는 이유를 알아야 한다. 결제 처리에는 비용이 따른다.

신용카드 회사는 소비자로부터 돈을 안전하게 수금하고 상인에게 보내며 해당 서비스에 대한 요금을 부과하는 광범위한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또한 이런 회사는 보증 연장, 렌터카 보험 그리고 신용카드 보상 플랜을 포함해 카드 소지자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교환 수수료는 이런 혜택을 제공하는 데 일정 부분 도움이 된다. 실제로 2010년 더빈 개정안 (Durbin Amendment)이 직불카드 구매에 부과되는 환전 수수료를 제한했을 때 직불카드 보상 프로그램은 본질적으로 사라졌다. 신용카드 교환 수수료가 상한선이 있는 국가에서는 보상 플랜의 혜택도 훨씬 적다.


교환 수수료는 정말 필요한가?

수수료 이율은 비자, 마스터카드, 아멕스 그리고 디스커버를 포함해 신용카드가 실행되는 지불 네트워크에 의해 설정된다. 요금은 구매 유형, 구매 위치, 판매자 유형, 카드 발급 은행, 사용 중인 특정 카드가 보상인지 무보상인지에 따라 차이가 있다.

일반적으로 아멕스 (American Express)는 더 높은 교환 수수료를 부과하는 경향이 있다.

이는 역사적으로 아멕스 카드가 상인이 수락하기에 더 비싼 수수료를 받았다는 것을 의미한다. 하지만 최근 몇 년 동안 아멕스는 중소기업을 위한 옵트블루 (OptBlue) 프로그램을 통해 이 비용을 낮췄다. 아멕스 카드 수수료가 비싼 만큼 보상 플랜의 혜택이 더 많아야 하는데 그렇지 않다. 이는 수수료가 혜택을 주는 데 기여한다는 업계의 주장과 상반된다.

카드 소지자에게 교환 수수료는 실제로 필요한지 진지하게 짚어볼 필요가 있다.

카드 소지자가 아닌 가맹점에게 환전 수수료가 부과되지만 이 수수료는 여전히 다양한 방식으로 소비자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