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최민기 기자

영국 왕실의 재산 규모는?

로얄 페밀리의 자산 420억 달러 육박

왕은 현대적 의미의 부동산 투자 기업의 CEO


현대적 의미에서 영국왕실은 기업의 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왕위에 오른 사람은 왕이 가진 소유 자산과 왕실 재산 관리에 가장 치중하게 된다. 찰스 3세는 자산 규모가 420억 달러에 달하는 기업의 새로운 종신직 CEO가 된 것이다.


이 CEO는 엘리자베스 여왕으로부터 성, 보석, 예술 수집품, 말 농장을 포함해 5억 달러를 상속받았고 이 모든 것은 상속세가 없는 면세다.

윈저 (Windsor) 가문의 일원이 되면 가족 사업에 뛰어듦과 동시에 평생의 명성과 특권을 얻게 될 수 있으나 항상 큰 부를 축적하는 것은 아니다. 조지 6세 시대부터 고위 왕족으로 알려진 기업의 구성원조차도 종종 수당, 선물 그리고 기타 유인물에 대해 연장자에게 의존해왔다. 그러나 여전히 무엇보다 왕이 되면 무한의 최종 결정을 내릴 수 있다.


7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왕위를 위해 훈련을 받은 찰스 3세는 어머니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으로부터 방대한 토지, 장엄한 영지, 희귀 보석, 그림과 기타 수세기 전부터 내려온 개인 재산을 상속받았다. 그는 수십억 달러의 투자를 포함해 왕국을 위해 신탁된 군주의 420억 달러 자산 포트폴리오와 그가 실제로 소유하지 않을 다른 호화로운 궁전, 반짝이는 보석과 값을 매길 수 없는 예술품을 관리한다. 여왕의 유언은 적어도 90년 동안 봉인될 것이기 때문에 그녀의 자산의 정확한 분배는 여러 세대에 걸쳐 알려지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장남으로서 찰스는 여왕의 사유지를 상속받았다. 그녀가 사망한 스코틀랜드 발모럴의 성, 그리고 로열 스터드 (Royal Studs)로 알려진 순종 말 농장의 고향인 잉글랜드 동부의 샌드링검 (Sandringham)을 물려받았다. 찰스 왕은 또한 보석, 예술품, 희귀 우표와 개인 투자에 대한 방대한 개인 소장품을 상속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포브스는 이런 개인 자산의 가치를 5억 달러로 평가한다. 그리고 1993년 영국 정부와 맺은 재산 양도에 따른 세금 면제 협정 덕분에 상속세를 1실링도 내지 않아도 된다.


73세의 새 군주는 왕의 몸값으로 왕위에 올랐다.

주로 콘월 공국에서 얻은 수익성 있는 연간 수입으로 올해 약 2,700만 달러를 벌었다. 찰스는 웨일즈의 왕자로서 환경을 보호하고 유기농업을 육성하기 위해 여러 벤처 투자를 시작했다. 그의 자선 재단을 통해 찰스는 영국에서 가장 큰 유기농 식품 브랜드와 각각 침식 제공 시설로 운영되는 트랜실바니아 (Transylvania)의 자연 휴양지와 공예 센터를 소유했다.


윌리엄 왕자는 이제 런던의 타원형 크리켓 경기장, 찰스의 이전 거주지인 하이그로브 하우스 (Highgrove House: 1985년 처음 유기농 농사를 시작한 곳)와 Isles of Scilly를 포함해 순자산이 12억 달러에 이르는 대기업인 콘월 공국을 소유하게 된다.


새로운 군주로서 찰스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왕궁과 보석 왕관을 포함해 약 420억 달러의 자산을 관리하는 기관의 소유권을 인수한다.


버킹엄 궁전, 윈저 성 그리고 런던 타워를 포함한 자산은 왕이 직접 소유하는 것이 아니라 통치 기간 동안 왕의 권리에 따라 재위 군주가 소유한다. 또한 그의 후계자와 국가를 위해 "신탁"되어 있어서 실제로 판매될 수 없다. 연례 자산 내역 보고서를 제출하는 다양한 영지와 달리 궁전과 보석은 종종 귀중한 것으로 간주되기 때문에 재산은 추정치가 된다.


왕권 하에 있는 자산

찰스 3세가 보유한 가장 가치 있는 단일 자산은 175억 달러에 달하는 방대한 부동산 포트폴리오인 크라운 부동산 (Crown Estate)이다.

이런 부동산에는 런던의 주요 쇼핑 장소인 리젠트 스트리트 (Regent Street)와 아스콧 레이스코스 (Ascot Racecourse) 그리고 영국의 거의 모든 해저가 포함된다. 크라운 부동산의 2022년 수익은 3억 6,100만 달러에 이르고 영국 재무부에 귀속된다.


그 대신 이전 회계연도 수익의 25%에 해당하는 금액을 관리 수당을 받는다. 2022년 소버린 그랜트는 2019-20 회계연도의 순이익을 기준으로 9,960만 달러에 달했다.

그러나 이 엄청난 횡재는 찰스에게 직접 가지 않는다. 순이익의 10% (2022년 3,980만 달러)는 버킹엄 궁전을 유지하는 데 사용되며 추가 15%는 왕실의 연간 여행, 공식 행사, 가사 그리고 급여를 주기 위한 자금으로 사용된다. 그리고 그 청구서는 합산된다.


예를 들어, 지난 1년 동안 왕실에서 가장 비싼 여행은 윌리엄 왕자와 케이트가 3월에 벨리즈, 자메이카, 바하마를 9일 동안 방문한 것으로, 약 260,000 달러가 들었다.


소버린 그랜트는 찰스의 유일한 수입원이 아니다. 왕으로서 그는 군주가 신탁으로 소유하고 있는 7억 5,300만 달러의 순자산을 가진 사유지인 랭커스터 공국에 대한 통제권을 행사한다. 공국의 순수입은 다른 모든 공식 지출을 충당하기 위한 왕의 개인 지갑 (Privy Purse)의 의미로 수당으로 왕에게 직접 전달된다. 2022년에는 세전 2,400만 달러에 달했다.


면세 대상인 소버린 그랜트와 달리, 여왕은 1993년에 공공 목적으로 사용되지 않는 개인 재산에 대해 자발적으로 소득세를 납부하기로 동의했다. 찰스도 즉위할 때 동일한 정책을 유지하기로 동의했다. 크라운 부동산과 랭커스터 공국 외에도 찰스는 스코틀랜드 해저, 농촌 영지, 야생 연어 낚시 그리고 자연 발생 금 채굴권을 포함해 순자산이 약 5억 7,000만 달러의 포트폴리오인 크라운 부동산 스코틀랜드도 보유하고 있다.


크라운의 나머지 자산인 최소 9개의 왕실 거주지와 크라운 보석 (Crown Jewels)를 포함하는 로얄 콜렉션 (Royal Collection)은 공개하지 않으며 연례 보고서를 제출하지 않기 때문에 가치를 평가하기 가장 어렵다.


크라운 보석 (Crown Jewels)은 아마도 영국 왕실과 관련된 가장 두드러진 자산일 것이다. 로얄 콜렉션 (Royal Collection)의 일부로 "국가를 위한 군주가 신탁"한다. 1887년 프랑스 왕관 보석 판매와 2006년 고 마가렛 공주의 보석 판매를 비교해 2019년 가치를 40억 달러로 추산한다. 램브란트, 카라바조 그리고 다 빈치의 작품을 포함하는 로얄 콜렉션의 가치는 훨씬 더 높다. 크라운 보석을 포함한 로얄 콜렉션 (Royal Collection)의 가치는 127억 달러로 추산된다.


또한 왕이 주권자 또는 "왕관의 권리"로 신탁한 왕이 소유한 최소 9개의 궁전, 성 그리고 거주지의 추정 가치는 95억 달러다.


컬렉션에서 가장 귀중한 자산은 물론 49억 달러로 추산되는 왕의 공식 런던 거주지인 버킹엄 궁전이다. 왕이 엘리자베스 여왕으로부터 상속받은 후 개인 소유로 된 발모럴(Balmoral)과 샌드링엄 (Sandringham)의 가치는 각각 1억 1,800만 달러와 7,300만 달러로 추정된다. 이런 자산의 대부분은 판매할 수 없다.


1649년 영국 내전으로 그의 백성에 의해 참수된 후 찰스 1세의 세속적 소유물은 모두 경매로 매각된 사실이 있다. 런던의 리치먼드 궁전은 궁극적으로 철거되기 전에 약 180만 달러에 매각된 것으로 알려졌다. 의회는 당시 세계에서 가장 위대한 것 중 하나로 여겨졌던 찰스 1세의 미술 컬렉션을 판매했다.



왕의 개인 자산

새로운 왕이 된 찰스는 5억 달러로 추산하는 여왕의 개인 자산을 상속받는다.

여기에는 "영국과 영연방 우표의 세계에서 가장 훌륭하고 포괄적인 컬렉션"을 포함해 왕실 콜렉션인 밸모럴 (Balmoral)과 샌드링햄 (Sandringham이) 포함된다.


컬렉션은 모네의 작품 가치가 1,730만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왕과 왕실이 소유한 자동차, 시계 그리고 기타 호화로운 장난감의 방대한 컬렉션도 있다.

찰스가 찬 18캐럿 골드 파르미지아니 플뢰리에 토릭 크로노그래프 시계는 더 이상 Toric Chronograph를 생산하지 않지만 유사한 모델이 2019년 크리스티 경매에서 8,125 달러에 낙찰되었다.


왕의 차량은 1977년 엘리자베스 여왕이 Silver Jubilee를 위해 수여된 롤스 로이스 팬텀VI (Rolls Royce Phantom VI)였다. 차는 현재 판매되지 않지만 1976년의 유사한 모델은 225,000 달러에 구입할 수 있다. 찰스는 벤틀리 리무진도 물려받았다.


64년 동안 웨일즈 왕자로 재직하면서 찰스는 엄청난 부를 축적하는 방법도 배웠다. 그는 거의 4억 달러의 상업용 부동산과 52,000ha 헥타르 이상의 토지 또는 그레이터 런던의 약 3분의 1 크기를 포함해 재임 기간 동안 순자산이 12억 달러로 확장된 콘월 공국의 수입은 2011년에서 2022년 사이에 공국의 순자산이 51% 증가한 결과다.


자산은 이제 아버지의 뒤를 이어 웨일즈 공이 된 윌리엄 왕자의 손에 있다. 콘월이 있으면 윌리엄은 더 이상 아버지에게 수입 지원을 요청할 필요가 없다.


왕실을 떠나는 것은 일반적으로 현명한 재정적 움직임이 아니지만 해리 왕자는 아내 메건 마클과 함께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020년 12월, 부부는 스포티파이 (Spotify)와 1,500만~1,800만 달러의 가치가 있는 3년 팟캐스트 계약을 체결했다. 부부는 또한 정신 건강에 관한 Apple TV+ 시리즈를 가지고 있다.


왕이 되기 전 찰스의 개인 자산은 훨씬 더 적었다. 콘월 공국을 통해 이뤄진 투자에 대한 정밀 조사를 받았고 조세회피지역 버뮤다에 등록된 사업을 포함해 역외 펀드와 회사에 수백만 파운드를 투자했다.

왕으로서 찰스는 이제 5억 달러의 개인 자산을 보유하고 있고 또 다른 420억 달러는 주권자로서 신탁 자산으로 보유하고 있다.


여러 성, 자동차, 개인 비행기, 멋진 왕관과 기타 장신구를 이용할 수 있는 분명히 호화로운 생활 방식에도 불구하고, 찰스 3세가 모든 평민과 공유하는 한 가지는 죽음과 세금이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