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최민기 기자

예산안에 들어간 부자 증세 계획


갈수록 노동 소득과 자본 이득에 차이 커

자본 이득에 대한 현실적인 세금 부과


새 예산안은 연방 재정 적자를 줄이기 위한 억만장자와 수백만장자에게 세금을 부과하는 계획이 들어있다. 억만장자들은 일반 납세자들이 임금에서 지불하는 세율에 비해 그들이 축적한 부의 극히 일부를 세금으로 지불하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의 2024 회계연도 예산에는 억만장자, 수백만장자, 대기업에 초점을 맞춘 세금 인상 계획이 포함되어 있다.


가장 부유한 계층에 세금을 부과해 향후 10년 동안 3조 달러를 걷으려 한다. 그런데 증세는 공화당이 적극 반대하고 있는 내용이기 때문에 통과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억만장자들에게 더 많은 세금을 내도록 하는 아이디어는 몇 년 동안 추진력을 얻었지만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가장 잘 알려진 초부유세 옹호자는 순자산 5,000만 달러 이상인 가구에 대해 부유세를 제안한 엘리자베스 워렌 상원의원이다.


일부 억만장자들의 항의에도 불구하고 오랜 진보적 의제는 점차 주류가 되고 있다. 부의 불평등은 지난 수십 년 동안 급격히 증가했고, 억만장자를 부정적인 시각으로 보는 사람은 지난 몇 년 동안 늘어났다. 2014~2018년 사이에 일론 머스크, 워렌 버핏 그리고 제프 베조스를 포함한 가장 부유한 25명이 소득에 대해 실제 3.4%의 세율을 지불했다.


초부유층은 그들의 부의 대부분이 임금 소득이 아닌 자산 보유에서 비롯되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있다. 세금 기록에 따르면 머스크는 2018년에 연방 소득세를 전혀 내지 않았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 해에 너무 많은 사업 손실을 보고해 2020년에 연방 소득세를 내지 않았다. 이런 배경이 억만장자들이 그들의 공정한 몫의 세금을 내도록 하는 의제를 채택한 이유 가운데 하나다.


취임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부의 불평등을 억제하고 사회보장과 같은 중요한 정부 프로그램의 세수를 늘리기 위해 초부유층을 위해 많은 것을 바꾸겠다고 공언했다. 지난해 바이든 행정부의 예산안에는 1억 달러 이상 가구에 20% 세금을 부과하는 등 올해와 유사한 아이디어가 들어 있었다. 그러나 제안된 억만장자 최저소득세법은 하원에 상정되었지만 표결에 부쳐지지는 않았다.


지난 2월 연두교서에서 바이든은 인플레이션 축소법의 일부로 대기업에 대한 15%의 최저세를 통과시켰다고 자랑했다. 초부유층에 대한 새로운 최저세를 요구하면서 자산과 노동에 대해 형평성이 있는 과세를 언급했다. 억만장자 세금의 세부 사항은 예산안에서 밝혀졌다. 1억 달러 이상의 모든 부에 대한 25%의 세금은 미국인의 0.01%에게만 적용되는 것으로 추정한다.


더 이상 민주당이 통제하지 않는 하원에서는 부유층에 대한 상당한 세금 인상을 포함한 많은 예산이 통과될 가능성이 적다. 그리고 억만장자들이 실제로 훨씬 더 높은 세금을 내도록 하는 것은 그리 간단하지 않다. 막대한 투자 손실을 보고하기 위해 표면적으로 자선 기부 기금에 투자하거나 주식을 매각해 누군가가 내야 할 세금을 줄인다. 그러나 행정부가 정치적으로 승리하는 메시지를 얻기 위해 부자에게 세금을 부과하는 데 베팅하고 있다.


부자에게는 무엇이 바뀔까?

예산안에는 소득이 400,000 달러 미만인 사람에 대한 세금 인상은 포함되어 있지 않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연간 400,000 달러 이상을 버는 가장 부유한 사람은 소득세에 대한 최고 세율이 37%에서 39.6%로 올라간다. 나머지 변경 사항은 초고소득자에 초점을 맞추고 어떤 종류의 돈에 어떤 세율을 과세해야 하는지에 대한 철학적 변화를 시도한다.


사실, 자본을 소유하고 투자해 번 돈은 많은 사람들이 일을 해 임금을 받는 돈보다 훨씬 낮은 세율이 부과된다. 억만장자의 부는 종종 월급에서 오는 것이 아니라 회사, 부동산, 주식과 같은 자산 축적에서 나온다. 자본 이득은 자산을 매각할 때만 과세되며 현재 최고 자본 이득 세율은 20%다. 노동을 통해 얻은 소득에 대한 현재 최고 세율인 37%와 비교해도 턱없이 적다. 현재 그들의 돈과 노동의 땀의 게임에서 부자의 돈이 이기고 있다. 노동자 한 사람 한 사람의 달러는 월스트리트 투자자가 버는 모든 달러보다 가치가 적다. 수학적으로 국가는 더 불평등해지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예산안은 100만 달러 이상 소득자에 대해 임금 소득과 거의 동일한 세율로 자본 이득에 대해 과세할 것을 제안한다. 즉, 최고 자본 이득 세율도 39.6%가 된다. 또한 사상 처음으로 미실현 자본이득세를 부과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초부유층이 휘두르는 권력과 영향력의 대부분은 그들이 현재 소유하고 있는 자산의 가치에서 나온다. 지구상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 중 한 명인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440억 달러에 살 수 있었던 것은 저축 계좌에 그렇게 많은 현금이 있었기 때문이 아니라 2,500억 달러 이상의 가치가 있고 그의 자산과 거래 자금 조달에 활용할 수 있는 테슬라와 SpaceX의 지분 같은 많은 귀중한 자산을 소유했기 때문이다.


또 자사주 매입 세율을 1%에서 4%로 인상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기업이 공개시장에서 자사주를 다시 사면 거래 주식수가 줄어 주당 가치가 높아진다. 이는 주주들에게 이익이 되는 움직임이다. 1980년대 이후 점점 인기를 얻다가 최근 몇 년 동안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2022년 기업들은 자사주 매입에 1조 2,600억 달러를 지출했다.


비평가들은 기업이 직원들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는 대신 자사주 매입에 지나치게 많은 돈을 쓴다고 주장한다. 예산안은 2024년에서 2033년 사이에 억만장자 최저 세율, 4배로 늘어난 주식 환매세, 다국적 기업 최저 세율에서 한 해에 1조 1,700억 달러가 조달될 것으로 추정한다.


예산안에 따르면 법인세는 21%에서 28%로 인상된다. 또한 대기업의 해외 이익에 대한 세금을 10.5%에서 21%로 인상해 기업의 역외 조세 회피를 억제하려고 한다. 과소 과세된 해외 수익에 대한 단속이 이미 오래 전에 이뤄졌다. 그리고 오랫동안 정부에 봉쇄를 요구해 온 논쟁적인 세법인 이자를 포함해 부자들이 종종 즐기는 몇 가지 주요 세금 허점을 막을 것을 제안하고 있다.


이를 통해 투자 관리자는 일반 소득보다 투자 보상에 대해 더 낮은 세율을 지불할 수 있다. 예산안은 부유한 사람들의 투자 소득에 대한 메디케어 세금을 인상할 뿐만 아니라 부유한 사업주가 이익에 대한 메디케어 세금 (대부분의 근로자 급여에서 자동으로 공제되는 세금)을 내지 않도록 하는 허점을 막는다. 세금 제안이 법으로 제정되면 부동산 양도소득세 감면도 종료된다.


부에 대한 세금의 역사

세금 개혁 옹호자들은 예산안에서 제안된 아이디어를 환영하고 있다. 그러나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강조하면서 39.6%의 최고 세율은 여전히 부적절하다고 여긴다. 누군가가 백만장자의 소득에 대해 70%, 80%의 세율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는다면 그들은 요점을 놓치고 있는 것이다.


1944년에서 1945년 사이에 최고 소득세율은 94%였다. 루즈벨트 대통령은 국가적으로 중대한 위험이 닥쳤을 때 세 후 소득이 25,000 달러 이상이거나 약간 넘는 금액을 갖는 것은 비양심적이라고 생각했다. 1986년까지만 해도 최고소득세 등급은 50%였다. 1965년부터 1981년까지는 70%였다. 이를 다시 39.6%로 올리면 최고 소득세율이 트럼프 이전 수준으로 회복된다. 최고 법인세율은 트럼프 시대 감세 이전에는 35%였으며 현재 21%로 낮아졌지만 1980년대 대부분 동안 대략 40% 정도를 유지했다.


예산안에는 조세 공정성을 달성하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이 포함되어 있지는 않지만 중요한 시작이라 할 수 있다. 지난 30년 동안 대통령들이 성취한 일의 맥락에서 보면 획기적인 일이다. 이런 제안에 대한 공화당의 반발은 만만치 않다. 케빈 매카시 (Kevin McCarthy) 하원의장과 공화당 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바이든 대통령의 진지하지 않은 예산 제안에는 가족들이 직접 또는 더 높은 비용을 통해 지불할 수조 달러의 새로운 세금이 포함돼 있다고 주장하며 예산안을 무모하다고 표현했다.


억만장자보다 비서가 세금을 더 많이 내야 하는가?

부의 불평등과 관련해 대통령이 진보적 의견을 수용했다고 볼 수 있으나 성공은 미지수다. 억만장자의 부를 재분배하라는 행정부의 요란한 요구는 불평등 상황이 얼마나 나빠졌는지를 보여주는 신호다.


첫 단계로 부유층에 대한 세금 부과에 대한 일관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미국에서 초부유세가 실현되려면 앞으로 몇 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한다. 유럽과는 여전히 세금에 대한 체감 온도가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지난 여름 갤럽 조사에 따르면 극소수만이 정부가 부자들에게 더 높은 세금을 부과함으로써 부를 재분배할 수 있어야 한다고 믿고 있다. 민주당의 거의 80%가 이 아이디어에 동의한다. 2018년 갤럽 여론 조사에서는 60% 이상의 사람들이 부자와 기업이 세금을 너무 적게 낸다고 보았다.


바이든은 경제적 불평등 문제를 둘러싼 정치적 동원을 활용해 왔다. 그는 어떤 억만장자도 학교 교사나 소방관보다 낮은 세율을 지불해서는 안된다는 것을 모든 노동자들이 동의할 수 있는 단순하고 부정할 수 없는 진리로 제시한다.


그는 예산 제안의 표현에서도 이자율 허점을 분명하게 언급하면서 이 제안이 "일부 부유한 투자 펀드 매니저가 비서보다 낮은 비율로 세금을 납부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메커니즘을 종료할 것이라고 주장한다. 억만장자 워렌 버핏 (Warren Buffet)이 자신의 비서가 자신보다 더 많은 세금을 냈다는 유명한 주장을 상기시키는 말이다.

또한 바이든의 세금 제안은 점점 더 많은 주 정부가 부를 재분배하는 대신 극도의 부의 축적을 장려하는 조세 피난처가 되는 시점에서 제시했다. 대부분의 주에서 부유한 개인보다 저소득 납세자로부터 더 많은 수익을 올리고 있다. 이는 사실상 대부분의 주 세법이 거꾸로 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따라서 많은 주 세법이 퇴진적이라는 사실을 만회하기 위해서 연방 정부가 진정으로 진보적인 세법을 갖추는 것이 훨씬 더 중요한 상황이다. 이것은 수십 년 동안 민주당조차 제안하지 않았던 내용으로 여전히 제안했다는 것에서 의미가 더 크다. 물론 의회에서 통과한다면 미국의 조세 정책은 한 발 더 진전하는 것은 명확하다.

댓글 0개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