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홍성호 기자

코로나 제 2차 유행 시작됐다

감기



, 호흡기 바이러스(RSV), 코로나 '트리플 유행병'

접어두었던 마스크 다시 꺼내는 시대로 돌아가고 있어

미국은 2024년을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코로나 급증으로 시작하고 있다. 연말연시 모임, 실내에서 보내는 시간 증가, 새로운 코로나 백신 접종률 저하로 인한 면역력 약화, 전염성이 높은 새로운 코로나 변종 JN.1 등으로 인해 겨울철 코로나 유행의 한가운데에 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새로운 변종 JN.1 확산에 대한 최신 정보를 발표하면서 이 새로운 변이가 올 겨울 코로나19 확산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검사 양성율과 폐수 데이터에 따르면 국내 바이러스 활동은 작년 이맘때보다 높았다. 특히 지난 몇 주 동안 폐수 데이터가 급격히 증가했다. 코로나19 사망자와 입원 환자는 여전히 지난해보다 낮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바이럴 소셜 미디어 게시물은 이 급증을 2021년 말부터 2022년 초까지 오미크론 급증에 이어 미국 역사상 두 번째로 큰 코로나 파동이라고 부르고 있는데, 이는 팬데믹 초기보다 더 많은 사람들을 감염시켰다.


또한 현재 유행이 절정에 달한 몇 달 동안 미국 인구 3명 중 1명이 COVID에 감염될 수 있으며 하루에 최대 200만 명이 감염될 수 있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주변에 얼마나 많은 바이러스가 있는지 과소평가하기 때문에 현재 유행하는 바이러스에 대한 그래프를 공유하게 되었고 이것이 사회관계망에서 급속도로 퍼졌다. 연구에 따르면 사람들이 실제 수준을 인식하면 마스크를 착용하고, 필요할 때 사회적 거리를 두고, 집에 머물고, 예방 접종을 받고, 모든 조치를 취할 의향이 있다.


2024년에 미국은 COVID 물결에 있을 듯

미국은 코로나 물결의 한가운데에 있다고 여러 전문가들이 언급한다. 폐수의 전국 및 지역 COVID 추세에 대한 질병통제센터 차트에 따르면 2023년 12월 30일로 끝나는 주의 전국 바이러스 활동율은 12.85로 2022년 1월 이후 공개된 데이터보다 높다.

2022년 1월 15일로 끝나는 주간의 전국 활동율은 22.78이었다.


CDC 대변인은 폐수로 측정되는 코로나19는 현재 전국적으로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감염이 최고조에 달했던 시기는 12월 말, 1월 초였다. CDC는 올해도 같은 시기가 있다는 초기 증거를 볼 수 있지만, 계속해서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

이 수치는 2022년 초 오미크론 파동보다 훨씬 낮으며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 JN.1은 폐수에서 가장 자주 발견되는 변이다.


현재 코로나 파동이 미국에서 두 번째로 큰 규모인지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폐수와 검사 양성 비율 데이터가 전년 대비 각각 약 27%와 17% 증가했다고 밝혔다.

질병통제예방센터에 폐수 데이터를 제공했던 Biobot Analytics에서 수집한 폐수 데이터를 기반으로 미국은 두 번째로 큰 COVID-19 급증 단계에 있다.


예측 모델에 따르면 2월 중순까지 확진자가 계속 증가한다. 2023년 12월 중순에서 2024년 2월 중순이 현재 유행의 정점이 될 것이며 이 기간 동안 미국인 3명 중 1명이 코로나에 감염될 것으로 추정한다.

또한 현재 유행이 가장 높은 날에는 200만 명의 새로운 코로나 사례가 발생할 것이며, 이는 약 170만 명의 신규 감염자가 가장 많았던 지난 겨울보다 훨씬 더 많은 감염을 일으킬 것으로 진단했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 데이터에 따르면 지난 2년 동안 12월 바이러스 활동 수준은 비슷했지만, 2023년 코로나 활동 가속화가 2022년보다 더 빨랐다.

이번 시즌에 더 높은 정점이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정말 문제가 되는 것은 모델을 기준으로 볼 때 정말 높은 투과율을 보인 총 일수나 폐수만 보는 경우다. 두 번째 혹은 세 번째 파도라는 것을 강조하는 것보다 스스로 보호하는 방법을 찾고 알아야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


이번 겨울철 증가는 병원에 큰 스트레스를 줬던 지난 겨울의 증가와 비슷하지는 않을 것이며 의료 전문가들을 매우 바쁘게 만들 것이라고 덧붙였다.

입원과 사망이 팬데믹 초기보다 낮아진 것 이상으로 COVID의 부담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한다. 2020년이나 2021년과 같은 수준의 입원 또는 사망을 보고 있지는 않지만, 팬데믹 이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매우 높은 기준선이다.


이는 여전히 관심을 가져야 할 부분이다. 바이러스가 더 많이 돌면 장기 COVID와 만성 질환이 증가하고, 더 많은 의료 종사자들이 직장과 기타 중요한 행사를 결근하고,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들이 의료 서비스와 같은 필수 서비스에 접근할 수 없게 될 수 있다.


COVID-19 마스크 의무화

코로나 확진자와 인플루엔자,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RSV)가 급증하는 가운데 여러 주의 의료 환경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가 재개됐다.

뉴욕, 일리노이, 매사추세츠, 캘리포니아 주이다. 그러나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가 없더라도 전문가들은 지금이 N95 또는 KN95를 착용하기에 좋은 시기라고 말한다.


실내에 갈 때는 마스크를 다시 꺼내고, 슈퍼마켓에도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여행을 가거나, 종교 예배에 가거나, 농구 경기를 보러 가거나, 모두가 가까이 모여 응원하는 것은 바이러스가 퍼질 수 있는 환경이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실내는 감염을 급증시키는 대표적인 공간이다.

호흡기 질환 증상이 있지만 집에 머물 수 있을 만큼 충분하지 않다면 다른 사람들과 함께 있을 때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그리고 질병통제예방센터는 COVID-19 양성 판정을 받은 경우 10일 동안 마스크를 착용할 것을 권장한다. 증상이 시작되기 전날과 그 후 3-5일 동안 전염성이 가장 높다.


새로운 COVID 변종 JN.1

질병통제예방센터 데이터에 따르면 새로운 COVID-19 변종 JN.1은 2024년 1월 6일로 끝나는 주 현재 미국 내 사례의 61% 이상을 차지한다.

이 변종은 이전에 보고된 COVID-19 변종보다 전염성이 더 높거나 면역 보호를 회피하는 데 더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번 겨울 COVID의 확산을 강화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CDC는 밝혔다.


현재 변종은 이전 변종보다 더 비열한 펀치를 날리고 있는 것 같다고 본다. 현재 유행하는 변종의 일부 특징은 아마도 조금 더 독성이 강하고 병원성으로 만들어서 사람들을 이전의 변이보다 더 아프게 만들 것으로 보았다.

새 변이 JN.1 COVID의 증상은 이전과 대동소이 하다. 최신 COVID 변종인 JN.1에 감염되었을 때 경험하게 될 증상은 기저 건강 상태와 면역력에 따라 다르다.


그러나 일반적으로 JN.1 증상은 HV.1 그리고 BA.2.86, 일명 "피롤라 Pirola"와 같은 다른 변이에 의해 발생하는 증상과 유사하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JN.1 증상은 인후통, 혼잡, 콧물, 기침, 피로, 두통, 근육통, 발열 또는 오한, 미각 또는 후각 상실, 메스꺼움 또는 구토, 설사 등이다.


JN.1은 전염성이 더 강한 것으로 간주되지만 이전의 COVID보다 덜 심각하다. 질병통제예방센터에 따르면, 다른 최근 변종보다 공중 보건에 추가적인 위험을 초래하는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

전반적인 사례 증가에 비해 특이한 비율로 발생하고 있지는 않지만 입원이 급증하면서 약간 증가했다. COVID 감염 사례와 함께 입원이 항상 일대일로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


그러나 JN.1의 확산은 병원이 인플루엔자와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RSV)와 같은 다른 질병의 물결과 동시에 싸우고 있는 시기에 발생했다.

이런 상황과 낮은 백신 섭취량으로 인해 보건 당국은 국내 최초의 유행성 호흡기 바이러스 시즌 동안 "삼중질병"에 대해 더 우려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런 바이러스의 확산이 정점에 도달하기까지는 아직 몇 주가 더 걸릴 것이라고 말한다.

어려운 부분은 세 가지 모두 입원에 기여한다는 점이다.

따라서 세 가지 활성 바이러스가 발견되면 더 많은 입원이 발생하게 되고 의료 시스템에 더 많은 질병이 발생한다.


COVID 물결에서 자신을 보호하는 방법

전문가들은 모두 현재의 코로나 신규 확진자 비율이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예방 조치를 취해야 할 때라는 데 동의한다.

이는 노인과 면역 저하자와 같이 중증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은 개인에게 특히 중요하다. 그러나 이 범주에 속하지 않더라도 예방 조치를 취하면 바이러스를 퍼뜨리는 것을 방지하고 장기 COVID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 사람이 많은 실내에서 마스크 착용

- 특히 고위험군인 경우 붐비는 환경을 피하는 것이 좋다.

- 아프면 집에 머물기

- 코로나 검사

- 2023년 9월부터 생후 6개월 이상의 모든 사람에게 승인된 새로운 COVID 백신 접종

- COVID 양성 판정을 받은 경우, 특히 고위험군인 경우 항바이러스제를 복용


팬데믹이 끝났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데이터가 그렇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 실제로 세계보건기구의 관계자는 팬데믹이 5년째로 접어들고 있다고 언급했다. 모든 사람이 자신이 코로나에 걸릴 위험이 있다고 생각해야 예방이 수월해질 것이다.


댓글 0개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