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최민기 기자

기아 현대차 도난사태 시비의 본질


도난방지장치를 2011년부터 없애

온라인에서 기아차 도난 방식 퍼져


기아 현대차 사태의 본질은 자동차 제조업체의 실수가 궁극적으로 인터넷으로 확산되면서 문제를 야기한 것이다.


대부분 절도는 10대 아이들, 기아 보이즈 (Kia Boys)

17세의 마켈 휴즈 (Markell Hughes)는 2022년에 차를 훔치다가 들키는 것을 전혀 걱정하지 않았다. 그는 2021년에 보고된 자동차 절도의 11%만이 체포되었고 5%만이 기소된 밀워키에 살고 있었다.


그러나 그는 특정 기아와 현대차 모델을 훔치기 쉽게 만드는 익스플로잇(exploit)을 이용하는 소위 기아 보이즈 “Kia Boys"에 대한 다큐멘터리에 출연했다. 기아 보이즈는 훔친 차를 타고 장난을 치는 경우가 많고, 위험하게 운전하는 모습을 촬영하기도 한다.


이 다큐멘터리는 유튜브 (YouTube)에서 큰 인기를 얻었고 게시된 직후 누군가 경찰 제보 전화를 걸어 휴즈 (Hughes)의 이름이 알려졌다. 이 동영상은 하루에 약 5만 건 이상이 접속할 정도로 엄청난 조회수를 기록했고 기아차 도난의 기폭제 역할을 했다.


입소문을 타고 싶어하는 십대들의 욕구는 기아와 현대차 절도가 전국적으로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 요인 중 하나일 뿐이다. 기아와 현대차를 만드는 현대자동차는 2011년식부터 특정 차종에 이모빌라이저 (immobilizer)라는 도난방지장치를 장착하지 않기로 했다.


도난방지장치가 없는 자동차의 경우 도둑이 할 수 있는 일은 단지 스티어링 칼럼 커버를 뜯어내고 점화 실린더를 제거한 다음 그 뒤에 있는 직사각형 너브를 돌려 엔진을 시동하는 것이다. 공교롭게도 USB 플러그는 그 사각형에 꽤 잘 맞았다. 이모빌라이저가 없는 기아와 현대차는 드라이버와 충전 코드만 있으면 몇 초 만에 절도할 수 있다. 2021년 위스콘신주 밀워키에서는 자동차 절도가 크게 증가했는데, 도난당한 자동차의 대부분은 기아와 현대차였다.


도둑으로 의심되는 많은 사람들이 운전하기에 너무 어렸다. 이 차를 타고 즐겁게 달리고, 과속하고 방향을 바꾸며, 때로는 창문 밖으로 매달려 있는 젊은이들의 비디오가 소셜미디어에 등장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부품을 팔기 위해 차를 훔치는 전문 차량 도둑이 아니었다. 그들은 조회수와 영향력을 위해 절도를 하고 있었다. 그렇게 이들은 ‘기아 보이즈 (Kia Boys)'로 알려지게 되었다.


이듬해에는 기아 현대차를 훔치는 방법을 보여주는 비디오가 퍼지면서 절도가 전국적으로 급증했다. 차를 훔치고 그 결과를 틱톡,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의 플랫폼에 올리는 '기아 챌린지 (Kia Challenge)'도 확산됐다. 일부 소셜미디어 챌린지는 재미있고 무해하지만 다른 것들은 비열하고 위험하다.


도난방지조치에 해당되지 않은 이모빌라이저

현대·기아차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와 스티어링 휠 잠금 장치 증정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안간힘을 쓰는 동안 ‘기아 챌린지’는 막대한 금전적, 물리적 피해를 입히고 있다. 도난 차량을 무분별하게 운전하다 부상과 사망이 발생했고, 차량을 이용해 다른 범죄를 저지르기도 했다.


현대는 이미 한 건의 집단 소송을 해결하기 위해 최대 2억 달러를 지불하기로 합의했지만, 여전히 보험사와 도시로부터의 소송에 직면해 있고 앞으로 더 많은 소송이 있을 수 있다. 그리고 수천 명의 사람들이 차량 도난으로 인한 막대한 불편과 비용을 처리해야 했다. 어떤 경우에는 차를 찾았지만 다시 도난당했고 그리고 다시 도난됐다.


미국에서 판매되고 운영되는 모든 자동차가 준수해야 하는 특정 안전 규정이 있다. 이런 규정에는 도난방지조치가 포함되어 있지만 이모빌라이저는 그 중 하나가 아니다. 캐나다를 포함해 이모빌라이저가 의무화되어 있는 다른 많은 국가에서 출발한다. 이모빌라이저가 완벽하지는 않지만 차량 절도 횟수를 줄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자동차 키를 분실한 경우 교체하는 데 훨씬 더 많은 비용이 든다.


그러나 요구 사항이 없더라도 거의 모든 자동차 제조업체는 자동차의 표준 장비로 이모빌라이저를 가지고 있다. 고속도로 안전 보험 연구소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Safety)에 따르면 기아와 현대를 제외하면 2015년식 미국 신차의 96%에 이모빌라이저가 장착되어 있다.


하지만 기아와 현대차는 26%에 그쳤다. 현대자동차는 이모빌라이저를 법적으로 의무화한 차량에 장착했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10년간 판매된 900만여 대의 저가형 모델에는 이모빌라이저를 장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몇 년 동안 이것은 문제가 되지 않았다. 기아와 현대차는 흔히 도난당하는 차는 아니었다. 그러다가 ‘기아 챌린지’가 시작됐다.


소셜미디어가 차량 절도를 부추겨

소셜미디어 도전은 새로운 것이 아니다. 인스타그램과 유튜브에 ‘기아 챌린지’ 영상이 올라오는 동안 틱톡이 유포했다는 비난을 가장 많이 받고 있다.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도 틱톡 소셜미디어 도전이 전국적으로 퍼져 최소 14건의 충돌 사고와 8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틱톡을 비난하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자동차를 훔치는 방법을 보여주는 비디오는 틱톡에서 시작되었거나 적어도 대중으로 확산된 것으로 여겨진다. 특히 도전의 유혹에 민감한 많은 젊은이들이 틱톡을 통해 증폭시키는 데 매우 능숙했다. 아이들이 시도하고 공유할 수 있는 트렌드는 항상 틱톡의 판매 포인트 중 하나였다. 도전이 재미있는 춤 동작이라면 괜찮지만 이것은 엄연한 범죄다.


절도한 차량일 가능성이 있는 차를 타고 있는 비디오는 그들이 전화기를 꺼낸 채 밤낮으로 빈 거리나 붐비는 거리에서 과속하는 모습을 아무렇지 않게 촬영한 것들이다. 틱톡은 치명적인 도전으로 악명이 높다. 회사는 규칙을 명백히 위반하는 위험한 도전 콘텐츠를 제거하려고 했지만 자동차 침입과 절도와 같은 범죄를 저지르는 사람들의 비디오는 버젓이 퍼져 나갔다.


틱톡의 규칙을 정확히 위반하지 않는 문제가 있는 콘텐츠의 회색 영역도 있다. 예를 들어 기아차를 위험하게 운전하는 사람들의 비디오는 "집에서 이것을 시도하지 마십시오"라는 경고를 받을 수 있지만 차를 훔치는 행위를 보여주지 않으며 처음에 차가 도난당했다고 확정하지도 않는다.


누군가 기아차가 위험하게 운전하는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일 수도 있지만 동영상을 촬영하고 게시한 사람이 도난에 연루되었다는 증거가 없다. 하지만 이 영상들이 ‘기아 보이즈’와 ‘기아 챌린지’를 미화하고 있고, 입소문이 난다는 희망이 사람들을 챌린지를 하게 만드는 이유임에 틀림없다.


절도와 관련된 특정 해시태그를 금지하면 일부 나쁜 동영상이 플랫폼에 올라오거나 플랫폼에 머무르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하지만 괜찮거나 도움이 될 수 있는 많은 동영상을 동시에 차단한다.


이 시점에서 기아와 현대차를 보호하기 위해 사람들에게 경고하는 피해자의 비디오가 많이 있다. 자동차 절도를 예방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이 문제는 틱톡에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다. 소셜미디어에 범죄의 증거를 올리는 것은 "성과 범죄"로 알려져 있다.


이런 현상은 인스타그램에서 먼저 발생했다. 일반적으로 연관된 또 다른 해시태그를 검색하면 사람들이 핸들 커버나 점화 실린더를 떼어내고 플라이어와 USB 케이블로 자동차를 시동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여러 동영상이 상위 결과에 나타났다. 그리고 지난 1월 일부 범죄반대단체들이 기아와 현대차를 훔치는 방법을 보여주는 비디오를 찾아 제거하는 일을 제대로 해줄 것을 플랫폼에 요청하는 유튜브 영상을 만들었다.


피해 결과: 죽음, 파괴, 소송

대와 기아의 절도는 너무 쉽게 행해지고 너무 만연해 통계가 터무니없게 느껴진다. 어떤 자동차는 하루에 두 번 도난당한다. 일부는 도난 차량이 너무 많아 동시에 부품이 필요한 부품 주문이 밀려 있다. 이 때문에 도난과 회수된 차량 수리를 위해 몇 달을 기다려야 한다.


지난해 세인트루이스에서 도난당한 차량의 61%는 기아와 현대차이며 절도 시도의 88%도 마찬가지다. 기아와 현대차 절도는 시카고 지역에서 1년 동안 767% 증가했고 뉴욕 로체스터에서는 거의 2,400% 증가했다. 위스콘신주에서 대세가 시작된 2021년과 2022년 도난 차량 10대 중 상위 7위는 기아와 현대차였지만 2020년 현대 쏘나타만이 상위 10위에 들었다.


그러나 피해는 자동차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도난당한 기아와 현대차를 충돌시켜 여러 명의 십대들이 사망하거나 심각한 부상을 입었고 이런 문제를 챌린지로 인한 것으로 보고 있다.


도난 차량을 운전한 사람들이 저지른 범죄도 있고 치인 사고도 있으며 집으로 충돌하는 재산 피해도 있다. 이에 대한 현대차의 초기 대응은 상당히 거칠었다. 현대 고객에게 보안 키트를 제공했고 고객은 170 달러에 설치 비용을 더한 금액을 지불해야 했다. 기아 아메리카는 영향을 받는 모델을 소유한 모든 고객에게 연락해 스티어링 휠 잠금 장치를 무료로 보냈다. 이제 이모빌라이저는 2021년 11월 이후 생산된 모든 기아와 현대차에 기본 장착되고 있다.


현대차는 2023년 2월 자동차 시동을 켜고 자동차 알람이 울리는 시간을 30초에서 1분으로 늘리기 위해 키가 점화 장치에 있어야 하는 무료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출시했다. 이제 도둑이 창문을 부수기 전에 스티커를 본다고 가정하고 도둑이 침입하는 데 시간을 낭비하고 있음을 알리는 창문에 붙이는 스티커를 제공한다. 또한 전국 경찰서와 협력해 영향을 받는 차량에 무료 스티어링 휠 잠금장치를 공급하고 있다.


현재 여러 도시에서 현대자동차를 고소했고 가장 최근에는 볼티모어가 현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여러 주의 법무 장관은 현대자동차에 절도를 막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을 요구하는 편지를 보냈고 고속도로교통안전국 (NHTSA)에는 영향을 받은 자동차에 대한 리콜을 시행할 것을 촉구하는 편지를 보냈다.


약 70개 보험사가 현대자동차를 상대로 도난 차량에 대해 약 6억 달러를 지불할 것으로 추산하는 집단 소송을 제기했다. 그리고 현대자동차는 최근 고객이 제기한 집단 소송을 2억 달러에 해결했다.


결국 현대차가 이모빌라이저를 처음부터 차량에 넣었을 때 지출했을 비용보다 더 많은 비용이 들게 된 것이다. 하지만 가장 큰 대가는 피해자가 지불하는 몫이다. 그들이 배운 유일한 교훈은 앞으로 다른 자동차 제조업체에서 차량을 구입할 것이란 사실이다.


유튜브 다큐멘터리의 운전자인 마켈 휴즈 (Markell Hughes)는 이제 18세다. 그는 해당 비디오의 장면에 대해 소유자의 동의 없이 차량을 운전한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했다.

그는 그것에 대해 최대 3년 반, 별도의 차량 도난 사건에 대해 추가로 6년을 선고받았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