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김선영 기자

중범죄 지은 청소년들의 삶


10대들의 중대 범죄 대부분 학대에서 비롯

50년 선고는 감옥에서의 생 마감 의미


감옥에 보낼 정도로 중범죄를 저지른 아이들은 석방의 희망없이 수인 생활을 한다.

그런데 갈수록 10대 청소년 수인들은 가석방의 희망이 사라지고 감옥에서 생을 마친다.


2023년 5월 말에 사우스 캐롤라이나 판사는 2016년에 학교에서 총격을 가한 제시 오스본에 대한 선고를 재고하라는 주장을 들어주었다. 당시 14세였던 오스본은 아버지를 살해한 다음 타운스빌 초등학교에서 총격을 가해 6세 어린이를 죽이고 다른 사람들에게 부상을 입혔다.


그는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았지만 그의 변호사는 판사에게 피고인이 수십 년 후에 감옥을 떠날 수 있는 희망을 주도록 요청했다. 판사는 오스본이 어렸을 때 겪었던 학대와 재활 가능성에 대한 자세한 보고서를 6월 말까지 제출하라고 변호인에게 명령했다.


이 사건의 핵심은 아이들에게 석방을 고려하지 않고 감옥에서 사형을 선고하는 것이 적절한지 여부다. 반세기 전 미국에서는 모든 연령의 범죄자가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은 경우가 거의 없었다. 1978년이 되어서야 주에서 청소년을 성인으로 재판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1985년에서 2001년 사이에 살인죄로 유죄판결을 받은 청소년은 실제로 같은 범죄로 유죄판결을 받은 성인보다 종신형을 선고받고 감옥에 들어갈 가능성이 더 높았다.

그러나 가석방 없는 청소년 수인 생활(JLWOP)의 적용은 지난 20년 동안 급격히 감소했음에도 주로 뇌 발달에 대한 새로운 연구 덕분에 미국변호사협회(American Bar Association)의 비난을 받았다. 피해자의 입장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은 존중해야 한다.


그러나 14세 어린이의 두뇌가 완전히 발달되지 않았고 보복과 책임을 고려해야 한다는 점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여러 법학자는 주장한다. 오늘날 청소년 범죄자를 변호하는 법학자들은 이들에 대한 종신형 선고 자체가 재고되어야 한다고 믿고 있다.


'슈퍼포식자' 시대

1995년에 정치학자 존 디룰리오 주니어(John J. DiIulio Jr.)는 미국이 장난보다 살인을 선호하고 지금 옳은(또는 그른) 일을 하는 것과 나중에 그에 대한 보상(또는 처벌)을 받는 것 사이에 아무 관계도 없다고 생각하는 아동 "슈퍼 포식자"의 물결에 직면했다고 주장하는 오늘날까지 영향력을 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디룰리오(DiIulio)는 이 예상되는 범죄 행위를 옳고 그름을 가르쳐 주는 사랑스럽고 능력 있고 책임감 있는 성인이 없는 상태에서 저지른 "도덕적 빈곤"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도심 지역에서 흑인 청소년 사이의 폭력에 대해 반복해서 주의를 환기시켰다.


디룰리오(DiIulio)는 "슈퍼 포식자"라는 문구를 만들어냈지만 그의 메시지는 마약과의 전쟁과 범죄에 대한 강인함, 캠페인에 익숙한 많은 미국인들에게 공감을 불러일으켰다. 흑인 시민을 도외시하고 그들을 범죄인 취급한 미국의 역사는 몇몇 유명 사건과 마찬가지로 언론과 대중이 그의 이론을 받아들이도록 준비시켰다. 아마도 가장 악명 높은 사건은 1989년 센트럴 파크에서 백인 여성을 성폭행한 5명의 흑인 십대가 부당하게 유죄 판결을 받은 센트럴 파크 파이브(Central Park Five)이다.


1980년대와 1990년대에 주 정부들은 이미 미성년자에 대해서도 더 가혹한 양형법을 제정했다. 전국적으로 입법부는 아동을 성인으로 받아들이고 예방과 재활에 중점을 둔 정책을 거부했다. 이에 따라 1985년에서 1994년 사이에 성인이 되어 재판을 받은 아동의 수는 71% 증가했고 2012년에는 28개 주가 특정 미성년자에게 사형을 선고하는 종신형을 선고했다.


슈퍼 포식자 이론은 신화로 판명되었다. 1990년대 말까지 청소년 범죄는 실제로 감소했고 그 궤도는 계속되었다. 2000년에서 2020년 사이에 수감된 청소년의 수는 77% 감소했다. 죄를 봐 준 것이 아니라 범죄가 감소한 덕택이다.


2000년까지 디룰리오(DiIulio)는 슈퍼 포식자 이론을 철회하고 개혁을 옹호했다. 그러나 "슈퍼 포식자" 시대의 많은 법률이 여전히 그대로 남아 있다. 미국은 여전히 가석방 가능성 없이 아동에게 종신형을 선고하는 유일한 국가다.


한순간에 '욱' 하는 성질

테네시에서 1급 살인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청소년은 가석방 대상이 되려면 최소 51년을 복역해야 한다.

테네시 법에 따르면 1급 살인에는 1~2분 안에 이뤄질 수 있는 "사전 계획과 숙고"에 의해 저지른 살인이 포함된다. 1급 살인에는 살인 의도가 있었는지 여부에 관계없이 강도와 같은 중범죄 과정에서 발생하는 살인인 중범죄 살인도 포함된다.


범죄에서의 역할에 관계없이 사람은 중범죄 살인으로 유죄 판결을 받을 수 있다.

살인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사람을 종신형에 처하는 데 왜 강력한 유인이 있는지 이해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그것은 그런 선고가 범죄자가 다시 살인할 가능성을 제거한다고 보기 때문이다.

그러나 새로운 과학적 발견과 여러 획기적인 대법원 판결이 중요한 질문을 제기했다.


2005년부터 대법원은 어린이의 두뇌가 완전히 발달하지 않아 판단력이 손상되고 고위험 상황에 취약해질 수 있음을 인정했다. 2005년 로퍼 대 시몬스 소송 (Roper v. Simmons) 사건에서 법원은 청소년에게 사형을 선고할 수 없다고 판결했다.


5년 후 그레햄 대 플로리다 주 소송 (Graham v. Florida) 사건에서 법원은 살인으로 유죄 판결을 받지 않은 청소년에 대한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금지했다. 밀러 대 앨라배마 소송(2012) 사건에서는 고등법원이 청소년에 대한 가석방 없는 의무 종신형이 위헌이라고 선언했다.


엘레나 케이건 대법관은 이 사건에서 다수 의견에 따른 판결문을 쓰면서 청소년기를 "일시적인 경솔함, 위험에 대한 성향, 결과를 평가할 수 없는 능력"으로 특징지었다.

그러나 반대로 테네시 주 법원은 아직 그들의 법률이 밀러 소송 판례를 위반하지 않는다고 판결했다.


테네시 법은 1급 살인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청소년에게 종신형을 요구하지 않고 60년 형만 선고한다. 법원은 유죄 판결을 받은 청소년에게 51년 후 15% 감면 또는 가석방 자격이 있는 종신형을 선고할 수 있다.

테네시의 많은 옹호자들은 감옥에 들어가는 젊은이의 평균 기대 수명이 대략 50년이기 때문에 51년 형이 가석방 없는 종신형과 기능적으로 동일하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대법원의 변화

그럼에도 불구하고 심리학자들은 청소년 뇌의 특성 때문에 청소년이 성인보다 덜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자 법적 사고에 엄청난 변화가 일어났다.


2000년대부터 비로소 대법원은 아동 범죄자가 성인과 다르다는 점을 인정하기 시작했다. 2005년에 법원은 18세 미만의 미성년자에 대한 사형을 금지했고, 2010년에는 비살인 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청소년에 대한 종신형을 금지했다.


2년 후 밀러 대 앨라배마 소송 사건에서 법원은 살인 사건에서도 미성년자에 대한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의무적으로 선고하는 것은 수정헌법 제8조의 "잔인하고 비정상적인 처벌"을 금지하는 조항을 위반한다고 판결했다.

그러나 판사는 종신형을 완전히 금지하지 않았다. 각 사건의 특정 감경 요소를 고려하지 않고 단순히 소년 살인범에게 종신형을 요구하는 강제 선고법이었다.


이런 각각의 판결에서 대법원은 뇌 발달이 부족하기 때문에 청소년, 심지어 심각하고 폭력적인 범죄를 저지르는 청소년도 성인보다 덜 책임이 있고 더 많은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을 인정했다.

밀러 대 앨라배마 소송(Miller v. Alabama) 사건에서 법원은 10대들이 충동적이고, 폭력적인 가정 환경에서 벗어날 수 없고, 변호사가 효과적으로 도울 수 없으며, 선천적으로 재활 능력이 있음을 강조했다.


주별 각자 달라

이런 태도의 변화는 주법에 분명한 영향을 미쳤다. 오늘날 대부분의 주에서는 가석방 없는 청소년 수인 생활(JLWOP)를 제공하지 않거나 금지한다.

이 대법원 판례 사건 이전에 선고를 받은 500명 이상의 사람들이 어렸을 때 저지른 범죄로 인해 여전히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살고 있다.


그러나 가석방 없는 청소년 수인 생활(JLWOP)에 반대하는 단체인 청소년의 공정한 선고를 위한 캠페인(Campaign for the Fair Sentencing of Youth)에 따르면, 법이 원래의 양형을 무효화하도록 변경되어 추가로 1,000명의 개인이 석방되었다.


예를 들어, 버지니아주는 2020년에 이미 20년 형을 복역한 청소년 범죄자가 가석방 고려 대상이 되도록 허용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지금까지 약 17명이 검토를 거쳐 가석방이 허가되었다.

연구에서 강조하는 청소년 발달의 또 다른 측면은 청소년 범죄자가 회복할 수 없을 정도로 위험하다는 생각에 도전하는 재활 가능성이다.


2020년 한 연구에 따르면 필라델피아에서 가석방 없는 종신형을 선고받았다가 결국 석방된 사람 중 1.14%만이 범죄로 다시 유죄 판결을 받았다. 마찬가지로, 미시간주에서 2021년 현재 대법원의 밀러 판결 이후 석방된 142명 중 다시 체포된 사람은 단 한 명뿐이었다.


앞으로의 방향

생명을 단축시킬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 그러나 소년법 시스템에서 우리 사회가 피고인과 피해자가 갈등을 해결하도록 돕지 않으면 실패하는 것을 반복해서 목격했다.

변호인으로 접하는 피해자들과 검사로 접하는 피의자들은 같은 환경과 비극적 배경을 가진 사람들인 경우가 많다.


그러나 점차적으로 학교, 법원 그리고 지역 사회는 젊은이들이 자신이 저지른 최악의 일을 지나도록 돕거나 처음부터 예방하기 위해 가석방 없는 삶 이외의 접근 방식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것 같아 보인다.

소년 법원의 주요 초점은 항상 처벌보다는 재활에 목적을 두었다.


법원은 이제 개선된 평가 도구, 효과적인 개입 프로그램, 뇌 발달 부족과 비행 행동에 대한 트라우마의 역할에 대한 인식, 그러한 목적을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근본적인 정신 장애에 대한 치료법을 보유하고 있다.

소년 법원이 재활에 목적을 두고 보다 폭넓게 이 문제를 다뤄야 청소년의 계도와 재발 방지 그리고 사회 복귀가 할 것이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