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최민기 기자

자동차 보험료가 오르는 이유


교통 위반 단속 느슨해 사고 늘어나

운전을 위한 자동차와 도로 등 비용 증가


자동차 보험료를 지불하는 사람이라면 최근에 보험료가 크게 올랐다는 것을 실감할 것이다. 이는 자동차를 운행하는데 드는 비용이 상승했고 사고가 늘었으며 운전이 더 험악해진 탓으로 보고 있다.

사람들이 상품과 서비스에 대해 지불하는 금액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어떻게 변하는지 추적하기 위한 정부의 추계 방식인 소비자물가지수(CPI)의 최근 수치를 보면 자동차 보험료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20% 이상 상승했다.


특히, 고통스러운 것은 보험료가 이미 오르고 있었다는 점이다: 전반적으로 자동차 보험료는 2020년 1월 이후 38% 이상 올랐다.

대형 보험사들은 보험료 인상 요인에 대해 비교적 조용했다. 인플레이션은 확실히 큰 부분을 차지한다. 이제 자동차와 자동차 수리를 포함한 모든 것이 더 비싸지고, 보험 회사들은 그 비용을 소비자에게 전가하고 있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와 전문가들은 보험료를 끌어올리는 몇 가지 보이지 않는 트렌드가 있다고 지적한다.


더 위험하게 운전

보험료가 오르는 한 가지 이유는 전염병 동안 운전이 훨씬 더 위험해졌기 때문이다. 사람들은 더 많이 운전하는 동안 과속과 휴대전화 사용과 같은 위험한 행동에 참여하기 시작했다.

코로나 이후 산만한 운전이 엄청나게 증가했는데 학교가 문을 닫기 시작하면서 이런 추세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수백만 명에 달하는 운전자는 보험사를 통해 과속, 급제동, 운전 중 휴대전화 사용 등을 측정하는 앱을 다운로드한다.


팬데믹 기간 동안 산만한 행동이 크게 증가한 것이 그 이후로 줄어들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당연하게도, 사망 사고의 수가 급증했다. 자동차 보험 청구의 심각성도 높아졌는데, 이는 자동차가 심하게 손상되어 값비싼 수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운전 행동과 사고의 증가 그리고 자동차 보험 청구 심각성의 상관관계는 운전 행동의 다른 몇 가지 우려 추세와 연관되어 있다.


데이터에서 얻을 수 있는 많은 중요한 교훈 중 하나는 교통 단속이 도로의 안전을 유지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이다. 즉, 보험사는 고객을 교육하고 안전 운전 관행을 장려함으로써 이런 추세를 역전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다.

다시 말하면, 교통 단속이 엄격하고 빈번할수록 운전 습관이 더 온순해지고 사고가 감소하며 보험료 청구가 감소하면서 결국 보험료가 낮아진다.


2019년 1월부터 2023년 1월까지 운전 위반 건수를 측정한 결과치를 보면 운전이 난폭해지고 사고가 늘었으며 보험료 청구 비용도 크게 증가했다.

교통 단속의 감소 외에도 사망자 증가에 기여하는 세 가지 주요 행동 요인이 있었다. 2019년 이래로 안전벨트를 착용하지 않은 탑승자와 관련된 치명적인 충돌 사고는 21% 증가했고, 알코올 장애로 인한 치명적인 충돌은 18% 증가했으며, 과속과 관련된 치명적인 충돌은 17% 증가했다.


젊은 운전자들은 종종 위험한 행동을 하는 경향이 있지만, 주로 30대와 40대인 밀레니얼 세대가 안전에 대해 느슨한 태도를 보이는 것은 특히 우려된다. 이런 행동이 매년 50,000명의 예방 가능한 사망에 기여하고 있다.


보험료에 미치는 영향

미래의 자동차 보험 손실은 이전 위반의 실적과 특성에 기인한다. 2019년 사고의 42%는 지난 3년 이내에 교통 위반을 한 운전자와 관련이 있다.

2022년에는 이 수치가 51%로 급증했고, 이는 총 위반 건수가 더 적음에도 불구하고 이 기간 동안 이전 위반 이력이 향후 자동차 보험 손실의 예측력이 증가했음을 의미한다.


교통 단속 감소의 영향과 함께 고려할 때 이런 결과는 보험료와 손실에 대한 잠재적 영향을 보여준다. 2020년부터 적발된 위반 건수가 감소함에 따라 자동차 보험사들은 할증료 보험료 징수액을 줄이고 있다.

이는 부정적인 보험료 추세에 기여하고 있다. 2020년부터 교통 위반 비율이 감소함에 따라 자동차 보험 업계가 보험료 절감을 위해 연간 약 2억 달러의 손실을 입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교통 위반 적발 건수가 줄어든 것은 교통 위반 단속이 느슨한 것을 말하며 결과적으로 치면적인 사고가 증가했음을 의미한다.

게다가 사망 사고로 이어지는 중대 사고가 증가함에 따라 보험사가 의료비, 법률 비용, 수리 그리고 교체에 대해 지불하는 금액이 급증했다.

이 결과는 보험사가 법원 기록에 액세스하는 것뿐만 아니라 경찰서가 위험한 운전 행동을 문서화하고 억제하기 위한 교통 위반 적발을 강화하는 것의 중요성을 보여준다.


궁극적으로 교통 위반 데이터가 없으면 보험사는 운전자의 위험을 정확하게 평가하고 보증할 수 없다.

사고로 인한 복합적인 비용으로 인해 운송업체는 이제 모든 사람에게 요금을 인상하고 있고, 이는 모두가 이 문제에 대한 비용을 지불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운전 비용은 계속 상승하고 있다

운전자들이 점점 더 위험해지는 동안, 많은 지역의 법 집행 기관은 코로나 관련 인력 부족과 조지 플로이드 살해 사건 이후 인종적 편견에 대한 비판으로 인해 교통 안전 단속을 축소하기 시작했다.

교통 단속은 매우 불완전한 안전 집행 방식이었고, 이로 인해 흑인 운전자는 법 집행 기관의 인종적 편견에 취약했다. 그러나 이는 보험 회사가 개별 보험료를 결정하는 데 사용하는 요소 중 하나이기도 하다.


자동차도 기술적으로 발전해 자동차 수리 비용이 더 많이 든다. 2004년에 생산된 자동차와 2024년에 생산된 자동차를 비교하면 쉽게 이해된다.

만약 그 둘이 충돌했다면, 2024년형 자동차는 백업 카메라와 차선 센서와 같은 첨단 기술을 가질 가능성이 더 높기 때문에 아마도 수리하는 데 더 비쌀 것이다.


업계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2022년 자동차 앞면 클레임에 대한 평균 추정치는 3,706달러로 전년 대비 15% 이상 증가했다. 한편 7년 이상 된 차량은 수리비가 1,000달러 이상 저렴했다.

보험연구위원회(Insurance Research Council)에 따르면 팬데믹 기간 동안 자동차 보험금 청구 심각도가 크게 급증했다. 2010년대 중반부터 보험금 청구 심각도가 높아지기 시작한 반면, 자동차 보험금 청구 빈도는 지난 20년 동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 청구 심각도가 급증한 반면, 청구 빈도는 더욱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클레임 심각성의 증가는 주로 차량 손상 클레임에서 관찰되었고, 이는 부분적으로 부품 교체와 자동차 차체 수리 인건비에 대한 인플레이션 압력에 기인한다.

반면, 청구 빈도의 감소는 특히 물리적 손해 배상 책임과 신체 상해 청구 모두에서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2002년부터 2022년까지 20년 동안 매년 2% 이상 감소했다.


빈도 감소와 심각성 증가의 조합으로 인해 평균 손실 비용이 상대적으로 변하지 않았다.

이는 청구 빈도가 평준화되고 청구 심각성이 가속화됨에 따라 변화했고, 대부분의 보험에 대한 보험 차량당 평균 지급액은 2020년 COVID-19로 인해 감소할 때까지 꾸준히 상승하기 시작했다.


보험 청구 비용의 상승

보험 정보 연구소(Triple-I)에 따르면 2022년까지 거의 모든 보험의 평균 손실 비용이 2019년 수준을 넘어섰다. 또한 자동차 청구의 다른 추세도 나타나기 시작했다.

청구 빈도: 자동차 청구 빈도는 안전 혁신으로 인해 장기적으로 감소해 왔지만 2000년대 중반에 평준화되기 시작했다. 보험에 가입한 차량당 청구 건수는 COVID-19 팬데믹으로 인해 청구 빈도가 급격히 감소하기 전까지 2019년까지 비교적 안정적으로 유지되었고 2022년에도 팬데믹 이전 수준 이하에 머물렀다.


청구 심각도: 대부분의 보장에 대한 청구당 평균 지불액은 꾸준히 증가했고 물리적 손상(PD)과 신체 상해(BI) 청구는 매년 4.5% 이상 증가했다.


평균 손실 비용: 신체 상해(BI)와 물리적 손상(PD) 청구 모두에 대해 보험 차량당 평균 지불액이 2.25% 이상 증가했다. 이런 증가는 주로 청구 심각도가 높아졌기 때문이며, 이는 청구 빈도의 감소보다 더 컸다.

보험료 상승 끝나려면

보험료 증가는 말할 필요도 없이 소비자에게 좋은 소식이 아니다. 신차 가격이 너무 많이 올라 현재 중산층 소비자가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이며, 이런 비용 상승은 저소득층에게 더 큰 타격을 준다. 많은 사람들에게 자동차는 종종 좋은 직업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인 수단이기 때문에 특히 어렵다.

그들은 자동차 소유 비용의 상승으로 살기가 어려워졌지만 그렇다고 자동차 없이 살 수도 없다.


그리고 자동차 보험료는 신용이 좋지 않거나 범죄율이 높은 지역에 거주하는 경우 이미 더 높을 가능성이 있다. 그것을 감당할 수 없는 사람들이 가장 많은 금액을 지불하고 있는 셈이다.

그럼에도 다행인 것은 전문가들은 보험료가 내년에는 그렇게 많이 오르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는 사실이다.

보험사들이 뒤처지는 문제가 있는데, 보험사들이 비용과 가격이 맞지 않아 많은 돈을 잃고 있다. 보험사들은 비용을 만회하기 위해 보험료를 인상했지만, 현재 인플레이션은 예전과 같은 속도로 상승하지 않고 있고 보험사들은 동일한 수준의 손실을 보고 있지 않다.


이는 인플레이션 속도가 늦춰지면서 자연스럽게 보험료의 인상폭도 줄어든다는 것을 의미한다. 자동차 보험료는 2023년이 가장 높은 수준이 될 것으로 보고 점차 인상폭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Comments


bottom of page